자동차산업연합회, 6개 금융기관 초청…車업계 유동성 위기 해소

산업·IT 입력 2020-04-03 09:26:3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자동차산업연합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FAM(Finance Automobile Meeting)'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FAM'은 오는 7일부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대회의실(B1)에서 열린다. 오는 7일 오후 3시 한국수출입은행을 시작으로 9일 오후 3시 기업은행이 참석한다. 산업은행, 무역보험공사, 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의 경우 개최 일정을 조율 중이다. 연합회는 금융 지원이 시급한 자동차업체들의 상황을 감안해 오는 17일까지 미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코로나19 FAM은 코로나 확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금융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자동차업체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자리다. 특히 국책 금융기관들을 초청하여 자동차업체들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소통의 기회를 갖는 것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설립 이후 최초다.

금융기관에서는 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무역보험공사,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등 6개 기관이 참여하고, 업계에서는 완성차업체를 비롯해 1, 2차 협력업체까지 참여할 계획이다.

자동차산업연합회에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한국자동차연구원,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한국자동차공학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등 6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자동차산업연합회 정만기 회장은 "글로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요 절벽기에 우리 기업들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FAM 개최는 우리 자동차업체들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의 100조 금융 패키지를 정확히 이해하고 이를 적극 활용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