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림개발, ‘펜트힐 논현’ 이어 ‘펜트힐 캐스케이드’ 공급

부동산 입력 2020-04-02 10:46:36 수정 2020-04-02 10:47:1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개념 상업시설 설계 도입

필리핀 등 해외사업도 추진

유시영 유림개발 회장. [사진=유림개발]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1세대 디벨로퍼 유림개발은 럭셔리 주거시설 펜트힐 논현의 성공을 바탕으로 펜트힐 캐스케이드와 필리핀 개발사업을 연이어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유림개발은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선보인 하이엔드급 스몰 럭셔리 주택 펜트힐 논현을 통해 강남 지역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펜트힐 논현은 고급 주거시설로는 이례적으로 단기간 완판된 바 있다.

 

업계에선 이를 두고 1993년부터 약 28년간 인천·경기도 광주·충남 서산 등 지역에서 굵직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유림개발 유시영 회장의 안목이 한 몫 했다는 평가다. ‘펜트힐 논현의 성공이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유림개발의 차별화된 기획의 결과물이라는 것.

 

실제 이 단지는 호텔식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거공간으로 계획됐다. 프라이빗 풀(수영장)과 피트니스센터·클럽하우스 등의 커뮤니티 시설은 물론, 실제로 집사처럼 상주하는 호텔 컨시어지를 통해 룸클리닝·세탁대행·차량 호출 및 운행 서비스·셰프가 제공하는 조식, 석식 서비스 등을 제공키로 해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유림개발은 펜트힐 논현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올해도 트렌드 세터로서의 면모를 보여준다는 포부다.

 

올 상반기에는 강남구 논현동 106번지 일원에 펜트힐 캐스케이드를 선보인다. 펜트힐 논현과 약 450m 거리에 들어서며, 지하 7~지상 18, 근린생활시설과 소형 고급주거시설 130가구 규모다.

 

특히 펜트힐 캐스케이드의 상업시설은 논현동 일대의 언덕지형 등을 활용한 새로운 카테고리 상업시설로, 국내 최초 캐스케이드 입면으로 기획됐다. 일반적인 테라스형 상가와는 달리 단차를 활용해 넓은 테라스가 서비스 면적처럼 제공되는 상업시설이다.

 

아울러 유림개발은 해외 개발사업에도 적극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필리핀 세부주 고르도바시 시장인 메리 테리스 시토이 조 시장과 손잡고 514,437부지에 콘도미니엄과 쇼핑몰·골프장·아파트 등의 건립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필리핀 고르도바시는 세부 막탄 국제공항과 5분 거리에 있는 섬 도시로 현재 활발한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유림개발은 고르도바시 개발사업을 위해 지난 2월 고르도바시 시청에서 MOU를 체결한 데 이어 이달 27일에도 조봉환 세부 한인회장 등과 국내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유시영 유림개발 회장은 올 상반기 선보일 펜트힐 캐스케이드를 통해 펜트힐 1의 소형럭셔리 주거시설에 더해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전혀 새로운 형태의 상업시설 모델을 제시하는 등 시장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선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 회장은 필리핀 사업을 필두로 해외 사업에도 적극 진출해 국내의 선진화된 개발 노하우를 현지에 이식하고, 부동산 개발 분야에서도 한류를 일으키며 국위선양에 앞장서는 선구자 역할을 수행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