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베트남 전세기 추가 투입…교민 500명 귀국 지원

산업·IT 입력 2020-04-02 09:41:34 수정 2020-04-02 09:42:11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에어서울]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에어서울이 다낭으로 총 세 번의 전세 항공편을 띄워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의 귀국을 돕는다.


에어서울은 'AIR BUS(에어버스) 321-200'(195석) 항공기를 투입해 7일에 이어, 21일과 28일까지 총 세 차례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전세 항공편 운항은 에어서울과 베트남 중부 한인회, 그리고 베트남 주재 한국 총영사관의 협력으로 이뤄졌다. 한인회에서는 다낭 이외의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들도 전세기에 탑승할 수 있도록 숙박과 교통편 등을 지원하며, 총영사관에서는 현지 정부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교민들의 비자 문제 등을 돕는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한인회 및 관계 부처와의 협력으로 귀국을 희망하는 모든 교민분들이 전세편에 탑승하실 수 있도록 3차 운항까지 확정했다.”며, “다낭뿐만 아니라 추후 베트남 하노이와 코타키나발루 등에도 전세편 운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1차 전세 항공편은 190명이 탑승해 오는 7일 현지 시간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