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수익성 개선에 초집중”…점포 구조조정에 속도

산업·IT 입력 2020-03-27 15:21:10 수정 2020-03-27 15:23:46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사진=롯데쇼핑]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실적 부진에 빠진 롯데쇼핑이 수익성 개선을 최우선 과제로 삼는다. 이를 위해 비효율 점포 및 부진 사업을 정리하는 대규모 구조조정에 속도를 내고 백화점과 마트 등 각 사업부별 운영 전략 실행 및 4월 출범하는 롯데ON을 통한 신성장동력 확보 등을 바탕으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다.


롯데쇼핑은 27일 열린 주주총회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수익성 개선에 중점을 둔 운영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롯데쇼핑은 영업손실을 최소화하고, 재무건전성 확보 및 자산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롯데쇼핑 내 비효율 점포 정리 작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한 각 사업부별 운영 전략을 소개하며 이를 충실하게 실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롯데백화점은 점포 단위의 경영을 강화해 점포별로 차별화 전략을 추진한다. 대형 점포 운영에 집중하는 동시에 오픈 예정인 동탄점과 의왕몰은 지역 상권 1번가로 키운다. 마트와 슈퍼는 신선식품의 경쟁우위를 더욱 강화하고, 디지털 풀필먼트 스토어를 구축해 점포 기반 물류 시스템을 선보인다.


또한 다음 달 오픈 예정인 롯데쇼핑 통합 온라인쇼핑몰인 ‘롯데ON’에는 회사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붓는다. 롯데ON은 국내 유통사 중 최대 규모인 3,900만명 고객의 데이터를 분석해 개인 맞춤형 쇼핑 공간을 제공하며 롯데 유통사의 상품을 포함해 총 2,000만 개에 달하는 상품을 갖춘다. 또한 전국 1만 개가 넘는 오프라인 매장을 활용해 온/오프라인을 뛰어넘는 롯데만의 고객 최적화 온라인 쇼핑 플랫폼을 선보인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는 “올해도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롯데쇼핑의 핵심역량인 공간, MD 역량, 최대 규모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수익성을 개선하고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