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기업 시총상위 85%, 영업익 전망↓

경제·사회 입력 2020-03-26 10:10:19 수정 2020-03-26 10:23:33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국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100위 내에 속한 주요 기업 가운데 10곳 중 8곳은 1분기 실적 전망치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 시가총액 100대 기업 가운데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64곳 중 84.4%인 54곳(적자 전환·적자 확대 포함)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달여 만에 1분기 실적 전망치가 하향 조정됐다.


특히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6조4,352억원(증권사별 평균)으로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6조8,013억원)보다 5.4% 하락했다. 이는 작년 동기(6조2,333억원)보다는 일단 3.2% 증가한 수준이지만, 증권사에 따라서는 삼성전자가 작년 동기 대비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하는 곳도 있다.


DB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이 5조9,000억원으로 6조원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작년 동기보다 4.6%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어규진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스마트폰과 가전 등의 판매 부진이 예상되는 가운데,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분의 실적 하락도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함께 반도체 '쌍두마차'인 SK하이닉스 역시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같은 기간 5,922억원에서 4,565억원으로 22.9% 감소했다. 이는 작년 동기(1조3,665억원)보다 무려 66.6% 급감한 수준이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