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정부 100조 비상금융 조치에 ‘환영’…“기업 숨통 트일 것”

산업·IT 입력 2020-03-24 17:18:54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정부가 24일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기업·금융시장에 총 100조원을 투입하는 대책을 발표하자 경제단체들이 환영의 뜻을 표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로 소상공인, 중소기업 뿐 아니라, 주력산업과 대기업까지 유동성 위기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회사채 인수 지원, 채권·증권시장 안정펀드 가동, 대출지원 확대 등 정부가 가능한 최고 수준의 자금조달 방안을 담았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100조원 규모의 이번 재원이 긴급한 곳에 신속히 투입되어 기업들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워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경제위기가 심각하게 확산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지원책 발표는 바람직하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전경련은 또 “오늘 발표한 정책이 현장에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관련 절차를 최소화할 필요있다”며 “또한 적재적소에 지원해 국민의 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무역협회는 “정부가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1차 회의 당시 결정한 50조원 규모 민생·금융지원 프로그램을 2배로 확대하고 지원범위도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넘어 중견·대기업과 주력 산업 기업까지 확대한 것은 그만큼 현 경제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어려운 시기를 반드시 이겨내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은 지금의 고비를 잘 견뎌내는 한편 코로나19 사태 이후 해외시장에서 활약해 우리 경제에 보탬이 되는 ‘포스트 코로나19’를 미리 준비해야 한다”면서 “무역업계는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