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300억원 규모 소상공인 지원책 마련

산업·IT 입력 2020-03-24 09:11:44 수정 2020-03-24 09:12:20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배달의 민족]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나눔운동에 동참한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 입점 업체 14만여 곳의 3~4월 광고료 일부를 돌려주는 등 3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긴급지원대책을 마련했다 24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이 내놓은 대책은 △ 업주당 최대 30만 원 한도 내에서 3~4월 광고비·수수료 50% (약 250억원환원 △사회 취약계층에 30억  규모 식사쿠폰 지원 △의료지원단·자원봉사자 식료품 20억원 어치 지원 등 크게 세 가지다.


먼저 소상공인들을 위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본격화한 3~4월 광고료의 절반을 돌려주기로 했다한 업소당 지원금은 최대 30만원이이에 따라 업주들은 3월 울트라콜·오픈리스트 이용 금액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4월 말에 업소 계좌로 돌려받게 된다


오픈서비스’ 도입으로 수수료 모델이 확대되는 4월에도 오픈서비스 이용료와 울트라콜 광고료의 50%를 최대 15만 원까지 5월 중순 경에 계좌로 돌려받게 된다.이번 3~4월 광고료 50% 지원으로 약 250억원이 소상공인들의 통장에 입금된다.

 

기초생활수급자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 식사 지원에도 나선다이를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3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이 돈은 배민 쿠폰 60만장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배민 쿠폰은 개학 지연으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과 식사 준비에 곤란을 겪는 장애인 등에 지원된다


코로나19 방역과 진단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식료품도 지원한다이를 위해 우아한형제들은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은 물론 소비자들도 어려움에 처해 있다 “이번 긴급지원대책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안정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문당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