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제약, 구충제 코로나19 치료 효능 확인 소식에 강세

증권 입력 2020-03-23 10:18:23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구충제 니클로사미드의 코로나19 치료 효능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명문제약이 구충제 ‘제니콤정’ 판매 부각에 강세다.


23일 오전 10시 16분 현재 명문제약은 전 거래일보다 5.99% 상승한 4,07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구충제 ‘니클로사미드’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 효능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소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양받아 분석 결과 니클로사미드 등 코로나19 치료 효능을 갖는 약물 24종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약물 24종은 연구소가 보유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약물 1500종을 포함한 3000여종의 약물을 대상으로 세포 실험한 결과 발굴한 것이다. 이들은 현재 국내외에서 임상 시험중인 렘데시비르,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 칼레트라,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등과 비교할 때 항바이러스 활성이 동등하거나 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촌충·요충 등 치료제인 니클로사미드와 천식 치료제인 시클레소니드는 안전성, 약효성, 관련 해외사례 등을 검토한 결과 가장 타당성 있는 코로나 치료 약물로 선정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논문 사전게재 사이트 ‘바이오 아카이브’에 지난 21일 공개됐다. 이들 약물에 대해선 동물실험(전임상)이 곧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