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소비 주춤…2월 생산자물가 0.3%↓

경제·사회 입력 2020-03-20 08:30:0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코로나19 여파에 소비가 부진하면서 2월 생산자물가가 내렸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74(2015=100)로 한 달 전보다 0.3% 하락했다.

 

코로나19에 소비가 줄었는데, 출하량은 증가한 딸기(-35.9%), (-51.0%), 상추(-60.6%) 가격이 급락했다. 농산물 생산자물가는 한 달 전보다 5.8% 내렸다.

 

달걀(-13.2%), 쇠고기(-2.1%)도 내리면서 축산물 생산자물가도 1.5% 하락했다.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을 모두 합한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는 한 달 전보다 3.1% 떨어졌다.

 

유가 하락에 공산품 생산자물가도 0.5% 내렸다. 석탄 및 석유제품이 7.2% 급락했고 화학제품도 0.4% 내렸다. 반대로 D램 생산자물가는 2.8%, 플래시메모리는 10.7% 올랐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음식점·숙박업소가 내렸으나 부동산서비스가 올라 한 달 전과 같았다. 코로나19 여파에 휴양콘도(-9.5%), 호텔(-3.8%)을 비롯해 국제항공여객(-2.9%) 생산자물가가 내렸다. 반대로 주거용부동산관리(4.8%)는 올라갔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