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美 인공호흡기 기업, 코로나 대비 생산량 대폭 늘려”

산업·IT 입력 2020-03-19 16:09:00 수정 2020-03-19 21:30:02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미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인공호흡기 부족을 예상한 기업들이 생산량을 크게 늘리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시애틀 지역 기업인 벤테크 라이프 시스템은 일반적으로 위독한 환자의 호흡을 돕는 생명 유지 시스템을 월 200개 정도 생산합니다. 


그러나 악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약 3개월 내 1,000개 이상으로 생산량을 늘릴 방침입니다.


이 회사는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될 백신을 얻을 수 있을 때까지 인공호흡기 공급에 집중해야 한다”며 “병원의 요청을 우선시하고, 많은 요청에 대해 가능한 한 빨리 움직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