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자금 유입에 증시 주변자금 사상최대

증권 입력 2020-03-17 17:29:32 수정 2020-03-17 21:30:0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폭락하자 저가 매수를 노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주식 투자에 나서면서 증시 주변 자금이 사상 최대 규모로 증가했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증시 주변 자금은 총 131조2,306억원으로 사상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이중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 맡겨놓은 예탁금은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1월 20일 이후 31.38% 증가한 8조6,442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때문에 개인투자자들의 자금이 증시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실제로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월 20일부터 전날까지 개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4조4,191억원, 코스닥 시장에서 2조2,474억원 등 총 16조6,555억원 규모의 주식을 매수했습니다.


다만 같은 기간 코스피는 26.50%, 코스닥은 26.18% 각각 급락해 이 기간 주식을 산 개인은 현재까지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