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띄어앉기’ 등 콜센터 집단감염 방지 환경 구축

금융 입력 2020-03-17 14:51:0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신한카드]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근무환경을 구축한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전국에 있는 콜센터 등 밀집근무 환경 개선에 나선다. 상담사 간 적정한 거리 확보와 좌석 칸막이 높이 증설을 위한 공사를 시작했다. 이날부터 공사가 끝날 때까지 먼저 상담사 좌석 띄어앉기가 시행된다.

 

또 손 세정제와 체온 측정기 비치 등을 비롯해 일상 방역을 보다 강화한다. 사무실 내 전체 방역을 기존 주 1회에서 매일 시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주부터 고객과 장시간 대화해야 하는 콜센터 업무 특성에 맞게 기존 마스크 대신 대화가 원활하면서도 비말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아크릴 투명위생 마스크를 지급하는 등 맞춤형 방역도 병행할 계획이다. 현재 대구 지역은 전체 센터를 이달 말까지 폐쇄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 구축은 보다 안전한 근무환경 구축을 위한 전방위적 조치라며 향후에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직원들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