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0.5%p 인하…사상 초유 0%대 시대

금융 입력 2020-03-16 18:13:07 수정 2020-03-16 21:11:55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앵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어제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전폭 인하하면서 한국은행이 오늘 오후 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연 1.25%에서 0.75%로 0.5% 포인트 내렸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순영 기자. 현장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네. 한국은행이 오늘 오후 4시 반 임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전격 소집하고 금리 인하를 결정했습니다.


한은은 오늘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연 1.25%에서 0.75%로 0.5% 포인트 내렸습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사상 처음으로 0%대 기준금리에 들어서게 됐는데요. 인하한 금리는 17일부터 적용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충격이 본격화되자 한은이 금리인하 카드를 꺼내기로 한 것인데, 임시 금통위를 여는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지난 2008년 10월 이후 약 12년 만에 처음입니다.


금리 인하는 시장에서도 어느 정도 예측된 바 있습니다. 


지난달 27일 금통위는 코로나19 사태가 이달 정점에 이르고 진정될 것이라는 전제를 두고 기준금리를 1.25%로 동결했습니다. 


그러나 '팬데믹' 현실화로 금융시장과 실물경제가 동시에 흔들리자 '긴급 금리인하'로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미 연방준비제도가 17~18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15일 임시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0~0.25%로 전격 인하한 점도 한은의 임시 금통위 소집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한은이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금리인하에 나선 적은 단 두차례 뿐입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미쳤던 지난 2008년 10월 기준금리를 사상 최대 폭인 0.75%포인트 인하했고, '9.11테러'가 난 2001년 9월 0.5%포인트 내렸습니다.


다만 금리인하 정책의 실효성 논란은 여전합니다. 


이미 금리인하 기대감이 금융시장에는 상당부분 반영된데다 실물 경제활동의 위축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여야만 해소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 /binia96@sedailt.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