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1% ‘빅컷’에도 美선물지수 4%대 급락

증권 입력 2020-03-16 10:35:44 수정 2020-03-16 15:32:1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하고 양적완화(QE)를 재개한다고 밝혔지만 미 선물지수는 폭락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미 주요 선물지수는 가격 제한폭(Limit down)인 5% 가까이 하락해 거래가 정지됐다. 이날 하락 출발한 S&P500 선물은 아시아 시장에서 개장한 직후 급락해 현재 오전 10시15분 128.50포인트(4.79%) 내린 2,555.50을 기록 중이다. 다우존스 선물은 1,041포인트(4.56%) 내린 2만1,798, 나스닥100은 359.75(4.55%)포인트 하락한 7,541를 기록 중이다. 


금일 연준은 긴급 FOMC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를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에서 피해를 입히고 경제 활동을 방해해 경제 전망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미국 경제가 최근 사태를 극복하고 최대 고용 및 물가 안정성을 달성할 것으로 확신할 때까지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준은 총 7,000억달러(852조원) 규모의 양적완화(QE) 프로그램 시작도 공식화했다. 


외환 시장은 장 개시 후 극심한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위험통화로 분류되는 호주달러와 뉴질랜드달러는 장 개시 후 30분 동안 2~3%가 움직이는 큰 변동성을 나타냈다. 이날 뉴질랜드 중앙은행(RBNZ)이 기준금리를 현행 1.00%에서 사상 최저치인 0.25%로 0.75%포인트 인하한 영향이 컸다. 호주-달러와 뉴질랜드 달러는 전거래일 대비 각각 1.17, 0.73% 하락 중이다. 달러-엔 환율은 장중 105.75엔까지 낙폭을 확대하기도 했지만 현재 전장 대비 1.12엔(0.99%) 하락한 106.96엔을 기록 중이다. 유로-달러(0.16%), 파운드-달러(0.01%)는 장 초반 상승 폭을 반납하고 강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국제유가는 연준의 금리인하 소식에 6% 넘는 급등세로 개장했지만 경기 불확실성이 부각되면서 장 초반 하락 전환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4월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91달러(2.90%) 내린 30.81달러를 기록 중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