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제로금리 시대 선언...7,000억 달러 양적완화 발표

증권 입력 2020-03-16 08:23:39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이 기준금리를 제로금리로 전격 인하했다. 또한 7,000억 달러 규모의 양적완화(QE) 프로그램도 발표했다. 오는 17~18일 개최 예정이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당겨 연 뒤 발표한 것이다.


15일(현지시간) 연준은 긴급 FOMC를 연 뒤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를 종전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를 인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에서 피해를 입히고 경제 활동을 방해했다”며 경제 전망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미국 경제가 최근 사태를 극복하고 최대 고용 및 물가 안정성을 달성할 것으로 확신할 때까지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준은 이날(현지시간 15일) 총 7,000억달러(852조원) 규모의 양적완화(QE) 프로그램 시작을 공식화했다.


향후 몇 달간 최소 5,000억 달러를 투입해 국채를 매입할 것이라 밝혔다. 모기지 증권도 2,000억 달러 이상 매입하기로 했으며 채권 매입은 16일부터 400억 달러 규모로 시작된다.


이와 함께 금융시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 긴급 대출 금리를 1.25%내려 연 0.25%로 낮췄고 대출 기간도 90일로 늘렸다. 또한 은행에 대한 지급준비금 요구 비율을 ‘0’으로 줄였다.


연준은 나아가 글로벌 달러화의 유동성 확대 공조에도 나섰다. 영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통화스와프를 맺고 있는 중앙은행들에 대한 달러 대출 금리를 낮추고 기간도 연장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열린 긴급 FOMC에는 10명의 위원이 참석했으며, 이 중 클리브랜드 연방은행 로레타 메스터 총재는 0.5%포인트 금리 인하를 주장하며 제로 금리에 반대한 것으로 전해진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팀

smileduck@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