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위기 상황…조원태 회장 체제 유지 절실"

산업·IT 입력 2020-03-11 10:08:13 수정 2020-03-11 15:59:2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조원태 회장 [사진=한진그룹]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한진그룹이 현재의 상황을 '위기'라고 진단하며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 전문경영체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진그룹은 11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한진칼이 오는 27일 정기 주주총회에 내세운 사외이사 후보는 지배구조 개선, 재무구조 개선, 준법 경영 등 기업 내실을 다질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라며 “사내이사 후보는 항공업 위기를 대처해 나갈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수송 물류 전문가로 진영을 갖췄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항공 사내이사와 사외이사 후보 역시 마찬가지”라며 “조현아 3자 연합이 제안한 이사 후보보다 전문성과 독립성이 월등히 뛰어나다”고 주장했다.  

조 회장에 대해서는 “17년간 여객, 화물, 경영전략, 기획, IT, 자재 등 대한항공 핵심 부서 근무 경험을 축적한 항공·물류 전문가”라며 “대한항공이 생존을 위해 반드시 헤쳐나가야 할 코로나19 위기를 가장 잘 극복할 수 있는 경영자라는 데 이견이 없다”고 설명했다. 

조 회장은 지난 2017년과 2018년 어려운 대외환경에도 2년간 10%의 매출 성장을 견인하는데 크게 이바지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대한항공은 2018년 창사 이래 최대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역시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외교 경색 등 비우호적인 경영환경에서도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영업 흑자를 달성한 주역이라고 강조했다. 

또 조 회장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최고정책심의 및 의결기구인 집행위원회 위원이자 스카이팀 회장단 의장으로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고, 그룹 내부에서는 직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비핵심 자산 매각 결정으로 재무구조 개선 등의 혁신을 실천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룹은 “조 회장을 비롯한 현 경영진은 에어버스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어떠한 관련도 없다”면서 “과거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에어버스 측에 확인을 요청한 상태다. 내부적으로는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현아 3자 연합의 이사 후보에 대해서는 “조현아 연합이 내세운 이사 후보들의 면면을 보면 전문경영인의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3자 연합의 입김에 휘둘릴 수밖에 없는 인물들이라는 점에서, 경영권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3자 연합의 진의도 심히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사내이사 후보들은 항공·물류산업에 대한 경험과 전문성이 전혀 없다”며 “사외이사 후보 역시 3자 연합과 무관치 않은 인물들로, 독립성이 보장된 후보로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외부세력인 KCGI, 반도건설은 항공산업에 대한 몰이해를 가진 전형적인 투기자본”이라며 “항공·물류산업은 업종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경험, 글로벌 네트워크가 필수적이다.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 한진그룹 경영진의 폭 넓은 경험은 위기 타개에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