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연내 백화점·슈퍼 등 200점포 폐쇄”

산업·IT 입력 2020-03-05 15:37:00 수정 2020-03-05 20:34:03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역대 최대 규모의 점포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과거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성공에서 벗어나 온라인으로 중심으로 롯데를 재탄생시키겠다는 결의를 밝힌 겁니다. 보도에 문다애기자입니다.


[기자]
“백화점과 슈퍼,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 가운데 약 20%인 총 200개 점포를 연내 폐쇄하겠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오늘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밝힌 롯데의 점포 구조조정 방안입니다.


계획대로라면 슈퍼는 536곳 중 20%, 양판점은 591곳 가운데 20%, 백화점은 71곳 중 5곳이 올해 안에 사라집니다. 역대 최대 규모의 점포 구조조정입니다.


다만 롯데지주는 “사업 재조정 작업이 연내에 시작된다는 뜻”이라며 “기존에 발표한 ‘3∼5년 내 200여 개 점포 순차적 정리가 맞다”고 설명했습니다.


신 회장은 이 같은 계획을 통해 오프라인 점포 위주의 성공에서 벗어나 온라인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결의를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디지털분야에 집중투자해 롯데의 개별 온라인 사업들을 ‘롯데온’으로 일원화하는 작업을 가속화 하고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옴니 채널 전략’도 본격적으로 펼칩니다.


백화점이나 슈퍼, 가전양판점 등 가까운 매장에서 롯데가 취급하는 모든 제품을 받을 수 있게 되는 겁니다.


신 회장의 이 같은 결단은 기존의 경영 방식이 더는 통하지 않는다고 판단에서 나왔습니다.


최근 국내 시장의 소비 침체와 온라인으로 변화하는 소비 패턴 변화로 인해 롯데쇼핑의 영업 이익은 지난 5년간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전통적인 유통강자인 롯데의 변신에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 /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