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AI 학습 운영 플랫폼 구축…서비스 개발·운영 자동화

금융 입력 2020-03-05 15:01:07 수정 2020-03-05 15:06:32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챗봇과 로보어드바이저 성능 개선

[사진=신한은행]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신한은행은 AI 학습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신한 AI  플랫폼'(SACP)을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신한 AI 플랫폼'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자체 클라우드 환경을 활용해 AI 서비스 개발부터 운영까지 일괄적으로 자동 처리하는 프로세스이다. 따라서 AI 개발과 서비스를 위한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하며 다양한 업무에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플랫폼 구축을 통해 AI를 활용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AI 상담 서비스 '오로라'의 성능개선 및 로보어드바이저 '쏠리치'의 포트폴리오 정확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내부 데이터를 활용한 여신 신용평가, 업무 문서 자동 분류 등 디지털 기술 기반 서비스도 운영할 예정이며 음성 또는 이미지 처리 등 다양한 분야로 업무 영역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장현기 본부장은 "AI 기술 기반 서비스의 성능을 향상하고 로보어드바이저의 기능을 향상하는 등 고객들의 디지털 금융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