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가 바꾼 화장대 풍경"…CJ올리브영, 올봄 화장품 키워드는 ‘트러블’

산업·IT 입력 2020-03-05 09:24:09 수정 2020-03-05 09:25:15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CJ올리브영]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코로나 19’에 봄철 화장대 풍경이 바뀌고 있다.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트러블 케어’ 화장품이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

 

CJ올리브영이 지난 2 1일부터 3 4일까지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트러블 케어’ 관련 상품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42%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최근 코로나 19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일상 속 감염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으로 피부 트러블 고민을 호소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피부가 마스크 접촉으로 자극을 받는 동시에 습도도 높아져 여드름, 뾰루지 등 피부 고민이 증가한 것이다.

 

트러블 관련 제품은 일반적으로 황사, 미세먼지의 영향이 극심한 4월이나, 무더운 날씨 탓에 과도한 피지 분비를 일으키는 여름철이 특수로 꼽히지만, 최근 이례적으로 수요가 높아진 것이다.

 

상품군으로 살펴보면, 트러블이 발생한 국소 부위에 붙여 사용하는 ‘패치류’가 32%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인기 상품 TOP 100에는 ‘케어플러스 상처커버 스팟패치’ ‘넥스케어 블레미쉬 클리어 커버’ ‘닥터원더 안티스팟 원더패치’ 등이 이름을 올렸다.

 

화장품 성분 가운데선 트러블 케어에 대표적인 ‘티트리’가 인기다. 제품명에 티트리를 내세운 기초 화장품은 같은 기간 매출이 전년비 78% 급증했다. 자극받은 피부를 급히 진정 관리하려는 수요가 늘며 티트리 성분 마스크팩은 30%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개인 청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클렌징 카테고리에선 ‘약산성’ 제품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며 트러블 케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뒷받침했다. 건강한 피부의 농도인 pH 5.5~6.5를 의미하는 약산성 제품은 피부에 자극이 적어 민감한 트러블성 피부도 사용하기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닥터지 약산성 클렌징 젤폼’ ‘라운드어라운드 그린티 약산성 클렌징폼’ 등 주요 약산성 클렌징 제품은 전년비 매출이 110%가량 대폭 신장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코로나 19’ 여파로 전반적인 소비 심리가 위축되고 있음에도 불구, 트러블 관련 상품이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 등 일상생활의 모습이 변화함에 따라 화장품 소비 트렌드도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