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코로나19' 관련 여신, 검사대상서 제외 방침"

금융 입력 2020-03-03 17:19:15 수정 2020-03-03 17:49:13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로나19 피해 지원 은행장 간담회' 개최

김태영, 7.1조 금융지원·착한 임대인 운동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앞줄 오른쪽 여섯번째)과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앞줄 왼쪽 일곱번째)는 3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장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은행연합회]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금감원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여신 취급을 향후 검사 대상에서 제외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3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은행장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서민금융상품인 '새희망홀씨'를 영세 자영업자에게 우선 공급하고 피해 지원을 위한 상품개발을 지속해서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산업·신한·SC제일·하나·기업·씨티·수출입·수협·광주·전북·카카오은행 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피해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앞으로 총 7조1,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 회장은 지난달 7일부터 26일가지 영업일 14일 동안 신규대출, 만기연장, 상환유예 및 금리우대(1~1.5%포인트) 등을 통해 약 5,927억원(4593건)을 지원했다. 기존 지원액을 포함해 정책금융 3조9,000억원, 시중·지방은행 3조2,000억원 등 총 7조1,000억원의 자금을 신규로 지원한다는 것이다.


그는 현재 기업·신한·하나·농협·수협·전북 등 6개 은행이 실시하고 있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은행권이 동참해 은행 소유 부동산에 대한 임대료 인하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취약계층 대상 예방물품 지원, 아동센터 및 전통시장 등에 대한 방역 지원, 성금 기탁, 생필품 지원 등 약 101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사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 지역에는 해당지역 소재 지점 등에 대해 영업시간 1시간 단축(9:30~15:30) 추진, 고객에 대해 ATM 등 비대면거래 수수료 한시적 인하 또는 면제를 진행할 계획이다. 대구·경북지역 고객과 코로나19 확진 또는 자가격리 중인 고객을 대상으로 개인 및 개인사업자대출 비대면 만기연장을 실시한다. 금감원과 은행연합회는 은행권이 마련한 대책들을 현장에서 빠르게 집행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의 실질적인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