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 코로나19 피해 지원…보험료 납부유예·보험금 신속 지급

금융 입력 2020-02-27 14:53:11 수정 2020-02-27 14:53:53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순영기자] 보험업계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지원에 나섰다.


생명·손해보험협회는 27일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위기 극복 지원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업계는 우선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고객의 보험료 납입을 일정 기간 유예해주고, 보험금을 청구할 경우 신속하기 지급하기로 했다.


생보업계는 계약대출 이자도 일정 기간 납부를 유예해주고, 손보업계는 대출원리금 상환과 채권추심 등도 일정 기간 유예하고 만기가 도래하면 연장해주기로 했다.


또 생활안정자금 목적 등의 보험계약대출을 신속하게 지급하고, 코로나19로 여행 등이 취소되면 보증보험 납입보험료를 전액 돌려주기로 했다.


생보업계는 코로나19 감염 불안심리를 이용한 불필요한 보험가입 권유 행위도 막기로 했다. 생보협회는 자극적인 문구 등을 이용한 '보험 공포 마케팅'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험업계 차원의 자정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손해보험 설계사 자격시험도 3월 첫째 주까지 취소하고, 3월 민관합동 보험사기 조사교육 등 집체교육도 연기하기로 했다.


양대 보험협회는 임직원 성금 1,000만원씩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고, 마스크를 비롯한 위생용품을 취약계층에 지원할 계획이다. /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