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객실 승무원 코로나19 확진…"항공편 확인 중"

산업·IT 입력 2020-02-25 13:38:3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대한항공]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업계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객실 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날 오후부터 인천승무원브리핑실(IOC)을 폐쇄하기로 했다.


IOC는 인천국제공항 인근 별도 건물에 위치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IOC 운영이 재개될 때까지 객실 승무원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탑승 준비를 하고 비행 전 브리핑은 기내에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해당 승무원이 탑승한 항공편과 감염 경로 등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