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대구·경북 최대한 봉쇄조치…지역 출입 자체 막는건 아냐"

산업·IT 입력 2020-02-25 11:26:38 수정 2020-02-25 11:34:2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대구·경북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기로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자메시지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며 “국회 상황이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어려우면 긴급재정명령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마스크는 하루 생산량 50%를 공적의무 공급으로 하고 수출물량은 10%로 제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청은 코로나19 파급 영향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한 종합 패키지 대책을 이번 주 안에 발표한다는 계획이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