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디엠, 코로나19 공포 속 투자기업 ‘퓨쳐메디신’ 바이러스치료제 부각에 강세

증권 입력 2020-02-21 09:57:4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디엠이 강세다. 최근 코로나19 이슈가 부각되는 가운데 주요주주로 있는 퓨쳐메디신의  바이러스 치료제 특허 출원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코디엠은 21일 오전 9시 54분 현재 전일 대비 5.10% 오른 371원에 거래되고 있다. 


바이오플랫폼 기업 코디엠이 주요주주로 있는 퓨쳐메디신은 MERS-CoV(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던 당시 MERS-CoV, SARS-CoV(사스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합성신약 후보물질에 대해 퓨쳐메디신, 서울대학교 및 네델란드 라이덴대학교와 공동연구로 특허를 출원했다. 


이 연구를 주관한 정낙신 서울대 약학대학 교수는 뉴크레오사이드를 기반으로 한 RNA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전문가로, 퓨쳐메디신은 정 교수를 주축으로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서둘러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화학회 ACS(America Chemical Society)도 퓨쳐메디신의 코로나 바이러스 특집 논문을 채택하면서 업계는 주목하기 시작했다.


정완석 퓨쳐메디신 대표이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스나 메르스, 이번 신종 코로나도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미리 치료제를 만들어둔다면 대비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퓨쳐메디신은 지난 2017년 9월 바이오플랫폼 기업 코디엠으로부터 약 20억원을 투자 받은 이후 지난해 주요 파이프라인인 NASH 치료제(FM101)가 유럽 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작년 12월에는 CJ헬스케어와 아데노신 수용체 타겟 기반 면역 항암제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하는 등 관련 바이오사업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코디엠은 현재 자사의 노르웨이산 연어 유통사업과 관련하여 현지 연어가공 공장에 라텍스 장갑을 납품하고 있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회사에도 일회용 니트릴 장갑을 납품하는 등 영업을 점차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라텍스 장갑 납품 요청이 쇄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