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루머]유니셈, 사우디 아람코가 본사 방문…보안 솔루션 시연회 가져

증권 입력 2020-02-21 09:13:5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기업 아람코 실무진들이 지난해 말 유니셈 화성 본사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작년 석유시설이 피습을 당했던 아람코는 전면적인 보안 강화에 나서기 위해 유니셈의 얼굴인식솔루션(UniFaceX)과 자회사 한국스마트카드(KSID)의 지문인식스마트카드 시연을 요청하고 눈으로 직접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람코 측은 KSID 의 지문인식스마트카드 기술에 높은 관심을 가졌다는 후문이다.


유니셈 관계자는 21일 “지난해 11월 아람코 실무진들이 회사에 방문하고 요청에 따라 보안 솔루션 관련 시연회를 가진 사실이 맞다”면서도 “현재 공급 계약이나 진행되고 있는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9월 사우디 아람코는 드론 공격에 석유 가공 시설 두 곳이 파괴당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이로 인해 석유 생산량이 일시적으로 절반이나 줄어드는 타격을 입은 아람코는 보안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관련 기업을 물색하던 중 유니셈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매출이 반도체 장비 부문에서 발생하는 유니셈은 지난 2016년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정보보안사업부(IoT 사업부)를 만들고, 얼굴 인식(UniFaceX), 컨테이너 GPS 추적 시스템(UniTracer), 실시간교통 모니터링(UniTraffic)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얼굴 인식 솔루션은 해외 여러 고객사들과 미팅을 가진 상태이며, 시범사업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자회사  한국스마트아이디는 지난 2016년 세계 최초로 지문인식 스마트카드 기반의 인증서비스와 생체 정보를 활용한 인증서비스를 개발하고 우리은행에 공급을 시작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유엔(UN) 지문출입증 상용화에 성공해 지난해 UN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지문인증 스마트카드 초도물량을 납품했다. 회사 측은 “UN 및 UN산하 기관에 지문인식스마트카드 공급이 순차적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 산유량의 10%를 맡고있는 아람코는 사우디 왕실이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으며, 기업가치는 약 1조8,700억원(2,241조원)에 달하는 초거대기업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