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코로나19 밀접접촉자 발생…이천교육장 폐쇄

산업·IT 입력 2020-02-20 08:42:2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SK하이닉스가 이천사업장 내 교육장을 폐쇄하고 자가격리자를 280여명에서 800여명으로 확대했다. 광범위하고 선제적인 대응을 통해 사내 코로나19 확진을 막기 위한 조치다.


20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전날인 19일 경기 이천 사업장에서 신입 교육생 한 명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로 확인됐다. 이에 SK하이닉스는 해당 교육생을 격리조치하고 교육장인 유니버시티 건물(SKHU)을 폐쇄,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다행히 해당 밀접접촉자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SK하이닉스는 이날 경기 이천 사내 부속의원에 폐렴 증상을 보인 다른 신입 교육생 한 명이 방문해 의료시설로 인계한 사실도 밝혔다. 다만 폐렴 증상과는 별개로 이 교육생은 코로나19 확진자 등과 접촉하거나 관련 동선을 방문한 사실이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의심자가 동시에 2명이 발생하자 SK하이닉스는 이들과 함께 교육을 받은 280여명의 교육생을 1차로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후 19일 저녁에는 이들과 동선이 겹치는 일반 직원 등에 대해서도 격리 대상에 추가해 자가격리자를 800여명까지 크게 확대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의심자와 조금이라도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면 무조건 격리 대상에 추가하기로 한 것”이라며 “정부 기준보다 광범위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확산을 방지하겠다는 조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명의 코로나19 의심자의 검사결과 등을 보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생산 라인 가동 등에는 차질이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