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자산 ‘금값’ 7년만에 1,600달러↑…국제유가는 제자리

경제·사회 입력 2020-02-19 08:12:51 수정 2020-02-19 08:13:04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국제유가는 18(현지시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과 같은 배럴당 52.0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51.15달러까지 하락했다가 지난 14일 마감가와 같은 수준에서 장을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28분 현재 배럴당 0.07%(0.04달러) 오른 57.7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금 가격은 2013년 이후 약 7년 만에 처음으로 온스당 1,600달러를 돌파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1%(17.20달러) 급등한 1,603.60달러를 기록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