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은행장, ‘코로나19’ 피해 화훼농가 방문…지원 방안 논의

금융 입력 2020-02-17 10:03:2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대훈 NH농협은행장(오른쪽 네 번째)이 지난 13일 충남 공주시 소재 화훼농가를 방문한 후 사진촬영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NH농협은행은 이대훈 은행장이 지난 13일 충남 공주시 사곡면에 있는 화훼농가를 찾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상황을 듣고, 각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화훼농가들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 성수기에 졸업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가격 폭락 등으로 피해를 겪고 있다.

 

이대훈 은행장은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화훼농가를 비롯한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하루빨리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의 지원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농협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부터 기업 최대 5억원, 개인 최대 1억원까지 신규 자금을 지원 중이다. 최고 1.00% 이내(농업인 최대 1.70%이내) 대출금리 감면과 최장 12개월까지 이자 납부 유예 등 금융 지원을 시행한다.

 

또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소비 촉진을 위해 화훼농가 돕기 SNS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다음 달 13일까지 이뤄진다. 봄을 맞아 축하하고 싶은 이야기를 댓글로 달면, 응모자 중 1,004명에게 3만원 상당의 꽃다발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