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뚫은 청약 열기…모델하우스 3만명 북적

부동산 입력 2020-02-17 09:53:3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4일 문을 연 한 모델하우스에서 관람객들이 단지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업계]

[서울경제TV] 건설업계에 불어 닥친 코로나19 사태에도 내 집 마련을 위한 청약열기를 막지 못한 모습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문을 연 아파트 모델하우스 2곳에 주말까지 3일간 관람객 총 3만여명이 다녀갔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관람객이 저조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지만 수요자들의 청약 열기를 막지는 못했다.

 

유림E&C가 지난 14일 경기도 양주옥정신도시에 오픈한 양주옥정 유림노르웨이숲모델하우스에는 오픈 3일간 18,000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갔고, 같은날 삼호가 충남 금산군에 문을 연 ‘e편한세상 금산 센터하임모델하우스에는 주말 3일 동안 12,000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업계 관계자는 주말 눈이 내리는 궂은 날씨에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도 수요자들이 모델하우스를 찾았다면서 입장을 위해 긴 줄을 형성하기도 했고, 상담석도 만석을 이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전문가들은 서울과 수도권 일부지역이 고강도 규제를 받는데 반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곳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렸다는 분석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충남지역은 비규제지역이라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이고 예치금만 충족되면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면서 대출 규제도 상대적으로 까다롭지 않고, 계약 후 바로 전매도 가능해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