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충청권서 3만6,000가구 공급…세종은 분양물량 '제로'

부동산 입력 2020-02-06 09:18:32 수정 2020-02-06 09:19:2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충청권 주요 분양물량. [자료=각 업체]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충청권에 분양 큰 장이 선다. 대전광역시를 포함한 충청권에서 연내 36,000여 가구가 공급된다.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대전을 포함해 한동안 공급이 뜸했던 계룡시와 금산군, 홍성군 등에서 분양이 재개된다. 반면 세종시는 2012년 조성이후 처음으로 분양물량이 단 한 가구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연내 충청권에 공급되는 아파트는 총 40개 단지 36,093가구이다. 지역별로는 대전 12개 단지 11,580가구 충남 22개 단지 17,653가구 충북 6개 단지 6,860가구 등이다.(임대 제외)

 

지난해 충청권 부동산시장은 대전시와 세종시를 중심으로 청약열기가 뜨거웠다. 대전은 지난해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55.461로 전국(지역별)에서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세종특별시도 44.06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대전은 집값 상승률도 전국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 집값 상승률은 6.82%로 경기도 과천(7.5%)에 이어 전국 2위를 기록했다.

충청권에선 미분양 물량도 줄어드는 모습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충청권 미분양은 작년말 기준 7,965가구로 전년 같은 기간(13,506가구)과 비교해 41% 가량 감소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대전시와 세종시를 중심으로 충청권 부동산 시장이 살아나고 있다면서 한 동안 공급이 없었던 계룡시와 금산군 등에서도 신규 물량이 공급되는 만큼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