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쌍용차 이어…신종 코로나에 르노삼성도 셧다운

산업·IT 입력 2020-02-05 10:55:3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현대자동차가 오는 7일 국내 공장 가동 전면 중단을 결정한 데 이어, 글러벌 모기업을 둔 르노삼성도 다음 주 휴업에 들어가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는 중국산 '와이어링 하니스'(wiring harness) 부품 재고가 소진되는 11일부터 약 사흘간 공장가동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배선 뭉치를 뜻하는 '와이어링 하니스'는 상당부분 중국에서 공급받아 왔는데, 관리상 문제로 재고를 많이 쌓아두지 않는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차는 중국업체의 부품 공급이 정상화될 때까지 2∼3일 정도 휴업한 뒤 이후부터는 공장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중국 내 신종 코로나 사태 악화로 중국 부품공장이 휴업을 재연장할 가능성도 있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휴업도 함께 길어질 수 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일본이나 멕시코 등 르노그룹의 글로벌 협력업체에서 부품을 공급받고 있어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다"며 "그러나 사태가 길어져 다른 중국산 부품으로까지 파장이 확대되면 세계 모든 자동차 업체와 마찬가지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자동차와 쌍용자동차는 중국산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 차질로 4일부터 단기 휴업에 들어갔다.

쌍용차는 지난 4일부터, 현대차는 오는 7일부터 국내 모든 공장이 문을 닫는다. 


한국GM 역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연휴 후 이틀 늦게 공장을 가동해 재고 여유가 있을 수 있지만 중국에서 와이어링 하니스를 공급받는 구조는 거의 같기 때문이다. 글로벌 공급망을 활용할 수 있겠지만 항공기로 들여오면 물류비용이 너무 많이 들기 때문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완성차 업체들은 와이어링 생산 업체의 국내 공장 가동을 늘리거나 동남아에서 납품받는 등의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손실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