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작년 순이익 2조4,084억…지주 출범 후 최대

금융 입력 2020-02-04 17:02:53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지난해 2조4,0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이다.


하나금융은 2019년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 2조4,084억원을 거뒀다고 4일 공시했다. 전년과 비교해 7.8% 증가한 수치로, 2005년 12월 지주 설립 후 최대 실적이다. 이자 이익(5조7,737억원)과 수수료 이익(2조2,565억원)을 합한 그룹 ‘핵심이익’은 전년보다 2.1% 증가한 8조302억원이었다. 


자산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지난해 말 그룹 대손 비용률은 전년 수준인 0.18%,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11bp(1bp=0.01%포인트) 하락한 0.48%였다. 연체율은 0.30%로 7bp 개선됐다. 그룹 자기자본이익률(ROE)과 총자산수익률(ROA)은 각각 8.78%, 0.60%를 기록했다.


계열사별로는 하나은행이 지난해 4분기 3,653억원을 포함해 연간 2조1,565억원의 연결 당기순이익을 냈다. 전년 대비 3.4% 증가한 수치로, 역시 구 외환은행과 통합해 출범한 후 최대 실적이다. 이자 이익 5조4,140억원, 수수료 이익 8,864억원으로 핵심이익은 전년보다 2.7% 늘었다. 


이외에 하나금융투자는 전년 말보다 84.3% 증가한 2,803억원, 하나카드는 47.2% 감소한 563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냈다. 하나캐피탈은 1,078억원으로 전년보다 47.2% 줄었다. 하나생명은 237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61억원이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