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확산에 정부, 부정적 영향 최소화에 총력

정치·사회 입력 2020-02-04 08:51:22 수정 2020-02-04 08:56:3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신종코로나의 향후 전개 상황을 예단하기 어려운 만큼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 다만 지나친 비관론에 매몰되기보다는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을 차분하게 뒤돌아봐야 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4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신종코로나의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확산한다면 관광객 감소, 내수 위축, 수출 감소 등으로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우려해 확산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먼저 정부는 허위사실 유포와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의심되는 계좌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 적발된 행위는 수사를 의뢰한다. 외환시장에 대해 투기적 움직임에 따른 환율의 과도한 한방향 쏠림 현상이 확대된다면 단호하게 시장안정조치를 실시한다. 또한 관광객 감소·내수 위축·수출 감소 등 세 경로에 따른 영향을 신속히 파악할 수 있는 속보 지표를 마련해 일일 점검을 시작한 상태다. 여기에 부정적 영향이 우려되는 모든 분야를 망라한 부처별 대응반도 구성해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마스크와 관련해 김 차관은 "향후 1일 1,000만개까지 생산량을 확대하도록 하고 부직포 등 원자재 공급상황도 철저히 점검하겠다"며 "담합·매점매석 등에 대해선 엄정히 조치하고 시장 불안이 지속한다면 물가안정법에 따른 긴급 수급 조정 조치까지 강구하겠다"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