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작년 영업익 87% 급감…주당 1,000원 현금배당

경제·사회 입력 2020-01-31 09:14:22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반도체 불황에 따라 지난해 영업실적이 전반적으로 대폭 급감했다. 작년 4분기에는 영업이익률이 3%로 추락하고 1,000억원대의 당기순손실을 내면서 적자로 돌아서는 등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SK하이닉스는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이 2조7,127억원으로 전년보다 87%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1일 공시했다. 매출은 26조9,907억원으로 전년 대비 33.3% 감소했고 순이익은 2조164억원으로 87% 줄었다. 4분기 영업이익은 2,36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94.7% 급감했으며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4,637억원)를 49.1% 하회했다. 매출은 6조9,2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는 30% 감소했지만, 전기보다는 1% 증가했다. 특히 당기순손실은 1,18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의 3조3,979억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이에 따라 작년 4분기 영업이익률은 3%로 전분기(7%)보다 4%포인트 줄었다.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률도 10%로 전년(52%)보다 42%포인트 급감했다.

SK하이닉스는 실적 악화에 대해 “글로벌 무역 갈등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됐고 고객들의 재고 증가와 보수적인 구매 정책으로 수요 둔화와 가격 하락이 이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D램 시장 전망으로 “서버 D램의 수요 회복, 5G 스마트폰 확산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전형적인 상저하고의 수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낸드플래시 시장도 PC와 데이터센터의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수요가 증가하고 고용량화 추세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SK하이닉스는 “최근 개선되는 수요 흐름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만, 과거보다 훨씬 높아진 복잡성과 불확실성이 상존함에 따라 보다 신중한 생산·투자 전략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정전환과 관련 D램은 10나노급 2세대 제품(1y나노) 비중을 확대하고, 본격적으로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LPDDR5 제품 등의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차세대 제품인 10나노급 3세대 제품(1z나노)도 연내 본격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주주환원 규모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높이면서 메모리 산업의 경기순환에 따른 실적 변동성을 반영할 수 있는 새로운 배당 정책을 발표했다. 주당 배당금 1,000원을 최소 금액으로 고정하고, 여기에 연간 창출되는 잉여현금흐름의 5%를 추가로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