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 금융지원…총 1,000억 규모

금융 입력 2020-01-30 18:02:5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신한은행]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신종 코로나 바이러스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이 확산함에 따라 해외여행 수요가 많이 감소하고, 국내로 들어오는 중국 관광객도 줄었으며 이로 인해 여행, 숙박, 음식점 등 업종의 기업들이 매출 감소 등 피해를 겪고 있다.

 

신한은행은 해당 업종 기업 중 자금 운용에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이내로 총 1,0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피해 규모를 고려해 필요하면 총 지원 한도를 증액할 예정이다.

 

여기에 해당 기업의 기존 대출에 대해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면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할 방침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 등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을 통해 올해 5,100억원 규모의 대출한도를 조성해 각 지역의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