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벤처투자액 4조원 달성…역대 최대

산업·IT 입력 2020-01-29 14:18:02 수정 2020-01-29 14:18:4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중소벤처기업부 로고.[사진=중기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지난해 벤처투자 규모가 역대 최대인 4조원을 넘어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신규 벤처투자액이 4조 2,777억원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고치였던 2018년 3조4,249억원 대비 25% 늘어난 수치다. 이에 따라 국내총생산 GDP 대비 벤처투자 비중 0.22%를 기록해 미국, 이스라엘, 중국에 이어 4위에 올랐다.


또 개인이 벤처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주고 주식으로 그 대가를 받는 이른바 ‘엔젤 투자’는 5.538억 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은 2018년 1,399개에서 지난해 1,608개로 15% 증가했다. 헬스 케어,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기업에 대한 투자는 1조 7,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과 비교해 27% 증가했고, 전체 40%의 비중을 차지했다. 분야별로는 스마트헬스케어가 6,17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공유경제(2,761억원), 인공지능(2,258억원), 핀테크(1,207억원), 빅데이터(901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중기부는 지난해 벤처투자액 가운데 민간 비중이 35%를 차지했다며 민간이 적극적으로 투자해 제2의 벤처 붐을 견인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기부는 지난해 투자실적을 기반으로  올해 총 9,000억원을 출자해 총 1조9,000억원 규모의 모태펀드를 결성하는 등 벤처 지원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