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공포 확산…증권가 폐렴 테마주 ‘들썩’

증권 입력 2020-01-29 09:59:40 수정 2020-01-29 21:24:00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전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감영증인 일명 ‘우한 폐렴’으로 초비상이다. 발병지인 우한을 비롯해 중국 30여개 성에서 4천6백여 명에 달하는 확진자가 나왔으며 미국, 일본, 프랑스, 캐나다 등 세계 17여개 나라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금까지 중국 외 지역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60명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도 4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으며 정부는 28일 208억원을 투입해 총력 대응 태세에 돌입한 가운데 금융시장도 크게 흔들리고 있다. 마스크, 백신, 폐렴 진단 관련주들은 일제히 급등했고, 여행, 카지노 및 화장품, 의류 등을 중심으로 한 중국 소비재 관련종목은 하락을 면치 못했다.


현재 WHO는 우한 폐렴의 글로벌 수준 위험수위를 ‘보통에서 ’높음‘으로 수정했고 세계각국에서 백신 연구 개발에 돌입했다. 하지만 백신 및 치료제 개발완료까지는 상당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각에서는 폐렴 관련 숨은 수혜주 찾기에도 분주한 모습이다.


◇ 진단키트, 진단 시약 관련주 ’눈독‘ =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우한 폐렴 진단제품 개발 및 공급과 관련한 긴급회의를 열어 분자진단방식에 사용되는 시약과 신속한 진단이 가능한 진단키트 개발을 논의했다. 이날 수젠텍, 휴마시스 등 신속진단키트 회사들과 씨젠, 바이오니아, 에스디, 웰스바이오 등 분자진단시약 회사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젠텍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혈액기반 결핵 진단키트가 폐렴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주목받고 있다. 수젠텍은 WHO에 공급을 위해 이미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뒤 현재 중국, 말레이시아, 태국 등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우한 폐렴의 전파 경로가 코로나바이러스의 특성상 ’비말(침방울)‘ 전파 방식인것으로 전문가들의 의견이 모아지면서 28일 상한가를 기록했다. 수젠텍의 혈액기반 진단키트는 객담(가래)기반 키트의 단점인 오랜 배양 시간과 오진, 재감염 위험 등을 해결할 수 있을것으로 기대된다.


◇ 항생제 및 호흡기 치료제 ’주목‘ = 이번에 최초로 발견된 ’우한 폐렴‘의 코로나 바이러스는 인체에 침투하면 변형(돌연변이)이 심해 치료제 개발이 어려운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의료 전문가들은 실험용 백신 개발에만 3~6개월, 또는 더 긴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항생제, 항바이러스제 개발 수혜주 찾기에 바쁜 모습이다.


아이큐어는 최근 식약처에 폐렴 치료제에 대한 품목허가를 받은것으로 알려지면서 거래량이 몰렸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아이큐어는 지난 23일 개발한 전문 의약품 ’아이큐어세프트리악손주1그램(세프트리악손나트륨수하물)‘에 대한 품목허가를 얻었다. 이 약품의 적응증으로는 폐렴, 기관지염 등 호흡기계 감염 증상이 포함돼 있다.


또 과거 사스 및 C형 감염 치료제를 동남아에 수출했던 진양제약, 기침 치료제 회사인 고려제약, 중국감염진단시약(CRP) 사업자인 바디텍메드도 폐렴 치료제 수혜주로 알려졌다.


◇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 ’품귀현상‘ = 우한 폐렴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면서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 개인 위생 용품은 연일 품귀 현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독감과 미세먼지로 꾸준한 판매를 이어가던 마스크는 우한 폐렴 이후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며, 예방을 위해 항공, 철도, 은행권 등에서 손소독제를 적극 비치하고 있어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마스크 관련주로는 ’KF94‘ 등급의 방역용 마스크 판매 업체인 오공, 모나리자, 케이엠제약 등이 있으며 개인위생유아용 마스크와 영유아용 스킨케어 등 위생용품을 판매하는 아가방컴퍼니, 손 세정제 생산 전문업체 파루가 위생용품 관련주로 분류된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