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證 “삼바,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제2의 도약기가 온다”

증권 입력 2020-01-23 08:21:1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IBK투자증권은 23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잠재 시장이 15조원으로 추산되는 글로벌 최대 바이오약 ‘휴미라’의 미국 바이오시밀러 시장이 개화되는 2023년은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 제 2의 도약기”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48만원에서 51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한병화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작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133억원, 1,0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6%, 830% 증가했다”며“ 이는 당사 추정치 및 시장 컨센서스(매출액 2,087억원·영업이익443억원)를 대폭 상회하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작년 4분기 호실적에 대해 한 연구원은 “2공장의 가동률이 풀캐파(CAPA) 수준으로 상승했고, 단가가 높은 CMO 매출비중이 증가하며 레버리지 효과가 극대화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 연구원은 “CMO 계약 약품들의 지역별 승인이 늘어나면서 가동률 증가가 예상되는 올해는 매출액 8,609억원(+23% YoY)과 영업이익 1,711억원(+87% YoY)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삼성바이오에피스 역시 실제 바이오시밀러들의 처방증가에 따른 이익 증가가 본격화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2019년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매출액은 약 7,600억원으로 2018년 3,687억원 대비 106%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