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간선도로 위 인공대지에 공공주택·공원 조성

부동산 입력 2020-01-20 13:05:28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 북부간선도로(신내IC∼중랑IC) 위에 축구장 4배 크기의 대규모 인공대지가 놓이고, 공공 임대주택과 공원 등 주민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이 같은 내용의 북부간선도로 상부 ‘컴팩트시티’(신내컴팩트시티 공공주택지구) 국제 설계공모 당선작 ‘연결도시(Connection City)’를 20일 공개했다.

당선작은 북부간선도로 상부에 축구장 면적의 4배에 달하는 약 2만7,000㎡ 규모 인공 대지를 만들어 공공 주택과 주민 편의 공간을 조성하는 게 골자다. 이를 통해 도로로 단절됐던 공간을 연결하고, 주변 지역과 소통하는 ‘도로 위 도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인공부지에는 청년 1인 가구와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 임대주택인 행복주택(청신호주택) 990세대와 세탁실·공용텃밭·운동실 등을 갖춘 주민공동시설이 들어선다. 아울러 보육·문화·체육 등 생활편의시설이 연면적 1만1,400㎡ 규모로 조성되고, 캠핑장·반려견 놀이터·산책로 등으로 이용 가능한 공원(숲 파크)도 생긴다.

북부간선도로 옆 부지는 청년창업공간, 공유오피스, 도전숙(청년 창업인을 위한 임대주택) 등 청년창업 시설 (연면적 약 1만3,500㎡)로 탈바꿈한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