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 “세아베스틸, 실적 개선 폭 크지 않을 것…목표주가↓”

증권 입력 2020-01-20 08:55:0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메리츠종금증권은 20일 세아베스틸에 대해 “2020년 사업계획을 기준으로 볼 때, 실적 개선 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2만원에서 1만8,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제조업 연관 철강 소재의 가격 강세가 나타나는 만큼 예상 외 선전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민사영 연구원은 “세아베스틸의 작년 4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1.7% 감소한 55억원으로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이라며 “작년 4분기에도 판매량 부진이 지속되며 세아베스틸 별도 실적이 적자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다행스럽게도 세아창원특수강이 1만4,000달러/톤 수준을 유지하면서 호실적을 내 이를 상쇄했다”고 덧붙였다. 


민 연구원은 “세아베스틸 실적 악화의 주범은 판매량 부진”이라며 “올해 판매목표는 작년과 유사한 180만톤 수준이기 때문에 전년 동기보다 올해 실적이 크게 개선될 여지는 많지 않지만, CASK 수주에 따른 단조사업부의 적자 축소와 STS 비중 확대에 따른 세아창원특수강의 Mix 개선 정도는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실적이 줄어든 만큼 개선될 경우의 레버리지도 상당하다”며 “최근 제조업 투자 지표가 개선되며 열연이 철근 대비 강세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세아베스틸의 전방시장이 예상 외로 선전할 가능성을 열어둘 필요가 있는 데다가, 최근 주가 하락으로 밸류에이션 매력은 증가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