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눈]삼성준법감시위, ‘100년 삼성’ 초석돼야

오피니언 입력 2020-01-16 20:50:56 수정 2020-01-17 14:00:5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혜영 기자.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4차 공판이 오늘(17일) 열린다. 삼성이 쥔 카드는 준법경영안이다. 삼성은 지난주 준법감시위를 구성했다. 이번주에는 삼성의 임직원이 나서 준법 실천 서약도 했다. 이 모든 행보는 재판부를 행하고 있다. 앞서, 3차 공판에서 재판부는 삼성의 실효적인 준법감시제 마련을 요구했다. 삼성은 성실하게 숙제를 해치운 셈이다. 문제는 구성과 출범이 아닌 그 이후다. 실질적으로 위원회의 기능을 착실하게 수행할 지 여부가 관건이다. 단순한 선언이 아닌 실천이 수반돼야 한다.


준법감시위 구성과 관련한 기자회견 당일, 취재진의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발 디딜 틈 없이 꽉 찬 카메라와 기자들. 기자회견장 계단까지 기자들이 진을 쳤다. 국민의 눈과 귀가 그곳을 향해 있음을 여실히 느낄 수 있는 대목이었다. 위원장을 맡은 김지형 전 대법관은 이재용 부회장이 위원회의 독립적인 운영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자율성과 독립성을 바탕으로 위원회를 운영하겠다는 건데, 준법감시위원회를 둘러싼 회의적인 시각을 염두 한 듯 했다. 실제, 기자회견 후 면죄부 논란이 뒤를 이었다. 보여주기식의 기구일 뿐, 이재용 부회장의 감형 수단에 그칠 것이란 지적이 쏟아졌다.


그룹 외부에 준법감시위원회를 설치해 계열사들의 위법 행위를 감시하고 내부 비위 사건의 재발을 막겠다는 삼성. 설립의 동기야 어찌 됐건, 운영만 제대로 된다면 무엇이 문제겠는가. 자발적 설치는 아니지만, 그 기능을 십분 발휘 해 정도경영을 이룰 실효적 역할만 해낸다면, 삼성이 100년 역사로 향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 비리 경영과 심각한 불법 행위를 통해 성장한 기업은 지속 될 수 없기 때문이다.


노조와해공작 사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인멸, 국정농단까지.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이라고 하기에 삼성의 그늘이 너무나 깊다. 이제는 준법감시위원회를 통해 흑역사를 딛고 일어서야 한다. 섣부른 평가는 이르다. 다만, 요란한 빈 수레에 그치지 않도록. 기업범죄를 차단하고 나아가 재벌 폐해 시정을 위한 윤리경영 파수꾼 역할을 제대로 해내기를, 재판이 끝난 후에도 다른 기업에 모범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해본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