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대출' 주문한 은성수…저축은행 “M&A 규제 완화해야”

금융 입력 2020-01-16 20:01:3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업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6저축은행이 서민금융회사로서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지금보다 더 낮은 금리로 중·저신용자에게 자금을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업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에는 은 위원장을 비롯해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10개 주요 저축은행 대표이사(CEO) 등이 참석했다.

 

은 위원장은 저축은행 대출은 여전히 고금리라는 지적이 많다신용 평가 능력 제고, 금리 산정 체계 합리화, 적극적인 비용 효율화 등을 통해 현재보다 낮은 금리로 중·저신용자에게 자금을 공급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저축은행 전체 대출 평균 금리(잔액 기준)20171210.6%에서 지난해 910.5%로 소폭 낮아졌다. 이 가운데 가계신용대출 금리는 23.3%에서 19.8%로 내렸다.

 

대형 저축은행이 수도권에 몰려 있는 것을 두고선 우려를 나타냈다. 은 위원장은 과거 저축은행 부실사태로 인한 인수·합병(M&A) 등 구조조정 과정에서 수도권을 포함해 복수의 영업구역을 보유한 대형 저축은행들이 등장했다대출이 수도권에 집중됨에 따라 지역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이 약화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의 서민과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이라는 저축은행의 법적 설립 취지를 고려할 때,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지역 서민과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한 자금공급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저축은행업 최고경영자(CEO) 간담회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 간담회에는 은 위원장을 비롯해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10개 주요 저축은행 대표이사(CEO) 등이 참석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저축은행 CEO들도 주요 현안과 업계 건의사항을 금융당국에 전달했다. 우선 저축은행이 지역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논의 중인 소기업·소상공인 대상 보증부 대출상품에 대한 규제상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지원 등 지원방안 검토를 요청했다.

 

또 최근 경기둔화에 따른 경영실적 부진, 대주주 고령화 등으로 저축은행 매물이 증가하고 있으나, 매각이 쉽지 않은 점을 고려해 저축은행의 M&A 관련 규제 완화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은 위원장은 저축은행의 지역·서민금융 활성화에 필요한 규제 개선 및 인센티브 제공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 금융위 관계자도 저축은행의 지역 금융 역할 강화라는 보완을 전제로 M&A 관련 규제 완화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