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이원석이 본 '현대건설人' 모습은…현대건설, 사진전 개최

부동산 입력 2020-01-10 11:28:2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건설 사진전 포스터.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현대건설은 2020년 새해를 맞아 열정을 주제로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건설 is 열정 ; 현대적인 삶, 건설적인 사람을 주제로 개최되는 사진전은 지난해 9월 래퍼 키썸과의 건설 is Challenge’에 이어 현대건설이 두 번째로 선보이는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으로, 공간사진작가 이원석과 함께한다.

 

전시는 오는 1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본사 사옥 1층 로비에서 진행한다. 이번 사진전은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현대건설의 뜨거운 열정을 사진이라는 예술작품을 통해 바라봄으로써 건설업에 대한 일반인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전시를 위해 이원석 작가는 현대건설이 현재 시공 중인 서울제물포로지하화’, ‘힐스테이트 신촌’, ‘김포고촌 물류시설’,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터미널’, ‘세종-포천 고속도로’ ‘‘힐스테이트 이진 베이시티등 총 6개 현장을 방문했다. 건설 현장 업무가 시작되는 시간부터 종료되는 시간까지 임직원들과 함께 생활하며, 건설 현장에서 땀 흘리며 일하는 직원들의 모습을 사진작가의 섬세한 관찰력과 감수성 어린 시선으로 촬영했다.

 

건설 현장과 인물 간의 조화를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30여 점의 사진이 전하는 건설업의 진정성 있는 모습이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이번에 협업하는 이원석 작가는 공간과 철학의 유기적인 조화를 표현하는 사진작가로 현재 스튜디오 카리야스(KARIYAS Art Base) 대표이며, 미국환경경험디자인협회 SEGD(Society for Experiential Graphic Design Award)에서 수상한 이력이 있다.

이원석 작가는 건설현장에 가보니 모든 것이 그냥 지어지는 게 아니라 사람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생각이 들었다기계보다는 인간이 더 우선시되는 무언가의 휴먼파워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