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노믹트리, 미국 법인에 2,000만불 추가 투자…“FDA 임상 지원”

증권 입력 2020-01-09 14:06:21 수정 2020-01-09 14:21:17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자료=지노믹트리]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지노믹트리가 미국 법인 ‘프로미스 다이애그노스틱스(Promis Diagnostics, Inc)’에 2,000만 달러 규모의 추가 투자를 실시한다고 9일 공시했다. 대장암 조기진단 제품 얼리텍의 미국 FDA 허가를 위한 임상시험 비용과 운영자금 추가 확보 차원에서다.


지노믹트리 측 관계자는 “이번 추가 투자는 미국 법인 설립 시부터 예정돼 있던 투자”라며, “당사의 얼리텍(EarlyTectⓡ) 대장암 조기진단 제품의 미 FDA 허가를 위한 임상시험 준비 절차는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얼리텍 제품이 경쟁사 제품과 동등한 성능을 가졌지만, 높은 가격경쟁력과 글로벌 확장성을 갖추고 있다“며 ”미국 FDA 허가를 획득하면 미국 대장암 조기진단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지노믹트리의 미국 법인 ‘프로미스 다이애그노스틱스’은 지난해 설립돼 미국 FDA 허가용 임상시험 실행 및 지원, 북미권 사업화 추진과 사후 관리 및 해외 투자유치 등을 진행 중이다. /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