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5.5%, 설 상여금 지급…1인당 88만 원

산업·IT 입력 2020-01-07 09:38:0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사람인]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기업 10곳 중 6곳은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취업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687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55.5%의 기업이 ‘지급한다’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 설 상여금을 준다는 기업의 비율은 전년보다 2.6%포인트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 지급 계획은 차이가 컸다. 대기업은 91.4%가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밝혔지만, 중소기업(54.2%)과 중견기업(50%)은 절반 수준에 그쳤다.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들의 1인당 평균 상여금은 88만 원으로 집계됐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은 134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118만 원), 중소기업(78만 원)의 순이었다. 설 상여금 지급 방식은 과반(51.2%)이 설 상여금을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하고 45.7%는 ‘별도 상여금으로 지급’한다고 답했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와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54.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9.1%), ‘설 지출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9.4%), ‘지난해 실적이 좋아서’(6%) 등을 꼽았다.


반면, 상여금을 주지 않는 기업(306개사)들은 이유로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7.9%, 복수응답)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2.7%), ‘재무상태 악화 등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5.2%), ‘불경기 등 내외부 환경이 어려워져서’(15.7%), ‘지난해 목표만큼 성과를 달성하지 못해서’(14.7%) 등의 이유를 꼽았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