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내년 통화완화 기조 유지"…GDP 증가율 2%대 초반 예상

금융 입력 2019-12-27 08:40:19 수정 2019-12-27 08:44:4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한국은행이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視界)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2%)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국내경제 성장세가 잠재성장률 수준을 하회하고 수요 측면에서 물가 상승압력이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날 공개한 '2020년 통화신용정책 운영 방향'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는 주요 리스크 요인의 전개와 국내 거시경제 흐름 및 금융안정 상황 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대 초반으로 예상하면서도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은 높은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지속되는 무역분쟁, 지정학적 리스크,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가능성 등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한은은 "설비투자와 수출이 개선되고 민간소비도 하반기 이후 완만하게 회복될 것"이라면서도 "성장세가 잠재성장률을 밑돌면서 'GDP 갭률'의 마이너스 폭은 소폭 확대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여기서 GDP 갭률은 실제 GDP와 잠재 GDP 간 차이를 잠재 GDP로 나눈 비율로, 마이너스일수록 수요가 공급을 밑도는 디플레이션 압력이 더하다는 의미다.


한은은 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기준금리 결정 후 내는 의결문을 개선하고, 금리결정 회의자료의 공개를 확대해 정책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중장기적인 시계에서 국내 금융·경제 여건에 적합한 금리 이외의 통화정책 수단의 활용방안 연구 역시 강화하기로 했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