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硏 “작년 해외로 빠져나간 투자금 58조”

금융 입력 2019-12-20 14:25:36 수정 2019-12-20 21:21:28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지난해 우리나라로 들어온 돈보다 나간 돈이 더 많았다고 합니다. 외국인의 국내투자 규모보다 우리나라의 해외투자가 더 많았다는 건데요. 반면 사람은 해외로 나간 것보다 들어온 게 더 많았다고 합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나간 돈이 들어온 돈의 약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 직접투자 금액은 497억달러, 우리 돈으로 57조8,000억원으로 외국인 국내투자(172억달러)보다 2.9배 많았습니다.


해외 직접 투자는 2014년 이후 5년 연속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올해 역시 상반기에만 300억달러를 기록하며, 작년 동기 대비 30% 넘게 늘었습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163억2,300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금융 및 보험업, 부동산업 순이었습니다.
 

지역별로는 미국과 케이맨제도가 가장 많았던 반면, 투자금액 증가율로는 중국과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이 높았습니다.

중국 투자 금액은 36억5,5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보다 2배 늘었고, 베트남은 최근 1년간 신규법인 859개가 설립되는 등 투자 역시 19억1,600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연구소는 “국내 제조 기업의 아시아 지역 진출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반면, 사람의 경우에는 국내 유입이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내국인의 해외 이주는 줄고 국내 외국인 거주자가 꾸준히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초, 중, 고등학생 유학 등으로 인한 내국인의 해외 이주는 지난 2005년 2만7,348명을 기록한 이래 지속적으로 줄었고, 지난해 신고된 6,330명 가운데 80% 이상은 이미 해외 거주자인데 다른 국가로 이주한 경우였습니다.


이에 비해 국내 거주 외국인은 205만명으로 전년 대비 10.4% 늘며 국내 전체 인구의 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지난해 우리나라에 취업을 위해 들어온 외국인 근로자수는 43만명으로 5년새 5만명이 늘었습니다.


서울경제TV 고현정입니다./go8382@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