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미분양 5만6,098가구…2년 만에 최저

부동산 입력 2019-12-10 08:04:22 수정 2019-12-12 08:33:5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주택시장의 고강도 규제와 매매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전국 아파트 미분양물량이 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10월 기준 전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56,098가구로 전달(662가구)과 비교해 3,964가구가 감소하며 6.6%의 감소율을 보였다. 올해 663,705가구의 미분양 물량이 적체된 이후 감소세에 있는 전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1056,098가구로 감소하며, 201710(55,707가구)이후 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미분양 물량이 정점에 달했던 6월 대비 가장 많은 미분양 물량이 감소된 지역은 인천으로 63,632가구의 미분양물량이 4개월 만에 76.98%의 감소율을 기록하며 10836가구의 미분양 물량이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전북 22.29%(14511,077가구) 대구 21.68%(1,7391,362가구) 대전 19.26%(1,158935가구) 충북 16.77%(3,0952,576가구) 울산 15.74%(1,2011,012가구) 경북 14.07%(7,7786,684가구) 부산 12.08%(4,9824,380가구) 경기 11.17%(7,8536,976가구) 등 전국 17개 시·도 중 미분양 물량이 없는 세종시를 제외한 9개 지역이 10% 이상의 미분양 물량 감소율을 보였다.

 

반면 전국적인 미분양 물량 감소세에도 광주(3995가구) 서울(123191가구), 전남(1,3492,081가구)3개 지역은 미분양 물량이 소폭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국 56,098가구의 미분양 물량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지역은 경남으로 24.05%(13,489가구)의 미분양 물량이 경남지역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전통적인 분양 비수기인 겨울이 다가오며 공급물량 감소와 함께 미분양 물량도 빠르게 해소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최근 각종 부동산 규제의 표적이 된 서울과 상반되게 비규제 지역의 수혜지로 떠오른 인천지역이 단기간 큰 폭의 감소율을 보이며 시장에 온기가 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