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베이징서 ‘중국복합문화타운’ 론칭 행사

부동산 입력 2019-12-06 17:14:5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오롱글로벌이 6일 중국 베이징 언론포털 인민망 본사에서 ‘중국복합문화타운’ 론칭 행사 진행했다. 참석자들이(왼쪽부터 윤창운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로어화 인민망 총편집장, 자오지아밍 인민일보 국제부 주임, 쉬정중 인민일보 부총편집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궈 인민일보 대외교류협력부 주임, 박창범 대한우슈협회 회장, 김신조 내외주건 대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은 6일 중국 베이징 언론포털 인민망 본사에서 중국복합문화타운론칭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12중국복합문화타운 조성사업 1단계로 인민일보 인민망을 비롯한 대한민국 강원도, 코오롱글로벌, 내외주건 및 대한우슈협회 등 5개 기관 및 기업 대표자들이 참석해 사업설명회를 진행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한·중 양국에 중국복합문화타운 조성사업 프로젝트 론칭을 공식 선포하기 위해 마련됐다. 차기 콘텐츠 설계 및 투자 유치를 위해 기업, 기관, 금융사 등 잠재 투자자와 기타 업무파트너를 발굴하자는 취지도 담았다.

 

이날 행사에는 쉬정중 인민일보 부총편집장, 로어화 인민망 총편집장을 포함한 핵심 임원단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윤창운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김신조 내외주건 대표이사, 저우위보 인민일보 인민망 한국지사 대표 등 양국을 주요 투자기관과 증권사, 부동산개발사, 건축설계회사, 콘텐츠컨설팅회사, 문화콘텐츠회사 등 약 200여명이 모였다.

 

중국복합문화타운은 인천차이나타운, LA차이나타운 등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된 마을임에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 명소임을 착안해 체계화된 공간을 만들어 중국 문화를 복합적으로 전파하고, 한국 관광을 활성화하자는 이해관계가 맞아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중국 전통 거리, 미디어아트, 한류영상 테마파크, 소림사, 중국 전통 정원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관계자는 이번에 조성될 중국문화타운은 강원도 춘천시와 홍천군에 위치한 라비에벨관광단지(500)내에 120의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라며 중국복합문화타운 개발을 통해 강원도 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통한 고용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