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식음료 업계 최초 ‘대리점공정거래협약’ 체결

산업·IT 입력 2019-12-05 19:17:46 수정 2019-12-05 19:18:29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CJ제일제당]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CJ제일제당이 식음료 업계 최초로 자사 대리점과의 동반성장 및 상생을 약속하는 대리점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를 통해 CJ제일제당은 모범적인 상생모델을 구축하고 상호보완적 발전을 이끈다는 방침이다.

 
이날 열린 체결식에는 강신호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와 김상익 식품영업본부장, 강연중 식품경영지원실장 등을 비롯해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고병희 유통정책관, 조홍선 대변인, 대리점 경영자 40명 등이 참석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CJ제일제당의 공정거래협약은 대리점들이 균형 있는 거래조건을 설정하고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앞으로 공정거래협약이 제대로 이해되고 있는지 공정하고 내실 있게 평가할 것이며, 협약이행과 관련한 제도적,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공정거래협약체결을 통해 대리점과의 상생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한다. 대리점이 안정적으로 영업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계약갱신 요청권을 10년으로 확대한다. 식품 파트너스클럽을 구성해 대리점 단체 대표성을 강화하고 소통 확대를 위해 세미나와 간담회 등을 더욱 활성화한다. 분쟁 조정 및 처리를 위해 상생위원회 내 분쟁조정협의회를 운영하고  전자계약 시스템을 도입해 거래과정의 투명성을 제고한다

상생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안도 발표했다. 대리점이 시중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사업자금을 대출할 수 있도록 15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상생펀드를 조성한다. 명절 성수기 기간 대리점 여신한도를 별도 절차 없이 증액해 원활한 영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학생 자녀 학자금 지원, 해외연수, 선진 인프라 견학 등 대리점에 대한 보상 확대 및 상생협력, 소통 강화에 집중한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